"물류센터 작업 로봇으로 자동화"…플로틱, 포스코DX와 맞손

최태범 기자 기사 입력 2024.03.19 07:30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물류센터 입출고 자동화 로봇을 개발하는 플로틱이 국내 물류 현장에 로봇 솔루션 도입을 활성화하기 위해 포스코DX (39,200원 ▼1,000 -2.49%)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플로틱은 네이버랩스 로보틱스 출신들이 2021년 6월 창업했다. 네이버 D2SF와 카카오벤처스에서 초기 투자를 받았고 1년 뒤 네이버 D2SF의 후속 투자와 함께 비하이인베스트먼트, 현대자동차그룹 제로원, KDB산업은행, IBK기업은행의 투자도 받았다.

플로틱은 이커머스 물류센터의 입출고 자동화를 위한 자율주행 로봇과 관제 플랫폼을 제공한다. 일반 수작업 대비 작업 효율성을 약 3배 높일 수 있으며, 작업자의 불필요한 이동시간도 70% 이상 줄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특히 자체 개발한 창고관리시스템(WMS)과 통합 가능한 로봇 관제 플랫폼은 각 물류센터가 가진 다양한 환경에서 필요로 하는 맞춤형 솔루션을 추가적인 인프라 구축 없이 도입할 수 있다는 것이 강점이다.

포스코DX는 로봇, 인공지능(AI), 클라우드 컴퓨팅 등 첨단 기술을 활용해 물류를 비롯한 산업 현장의 디지털화를 주도하고 있다. 스마트 물류 자동화를 위한 컨설팅과 설계, 시스템 구축 등으로 기업들이 미래에 대비하고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플로틱은 포스코DX가 가진 다양한 고객 네트워크와 자동화 산업 경험과 결합해 국내 물류 자동화 시장에서 큰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찬 플로틱 대표는 "포스코DX가 가진 업계 전문성과 플로틱의 기술이 만나 더 많은 고객들이 로봇 솔루션을 통해 효율적이고 생산적인 물류 경험을 할 수 있도록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플로틱  
  • 사업분야유통∙물류∙커머스, IT∙정보통신
  • 활용기술로보틱스
  • 업력***
  • 투자단계***
  • 대표상품***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플로틱' 기업 주요 기사

관련기사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