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AI 스타트업 원프레딕트, 美법인 설립… 글로벌 진출 속도 낸다

류준영 기자 기사 입력 2023.01.19 10:31
공유하기
글자크기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바랏 바츠 원프레딕트 미국 법인 최고운영책임자/사진=원프레딕트
산업 AI(인공지능) 기반 설비 예측진단솔루션 '가디원'의 개발사 원프레딕트가 글로벌 시장 공략을 위해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현지 법인을 설립했다고 19일 밝혔다.

또 북미 지역 내 업계 전문가인 바랏 바츠(Bharat Vats)를 신규 미국 법인의 최고운영책임자(COO)이자 한국 법인의 최고성장책임자(CGO)로 선임했다. 그를 통해 체계적인 비즈니스 운영안을 구축할 방침이다.

원프레딕트는 핵심 산업 설비에서 발생하는 데이터를 자체 개발한 산업AI 알고리즘으로 분석해 해당 설비 상태를 예측·진단하는 가디원 솔루션을 보유하고 있다. 현재 국내 주요 발전, 석유화학, 제조, 배터리 기업에 걸친 고객 포트폴리오를 확보했다.

원프레딕트 미국 법인의 COO로 합류한 바랏 바츠는 전기전자공학도 출신으로 미국 피츠버그대 카츠 경영대학원에서 MBA를 마친 후 20년 이상 제너럴일렉트릭(GE), IBM, 다나허 등 포춘 글로벌 500대 기업에서 근무하며 유틸리티, 에너지, 반도체 산업 등의 성장 산업을 운영해왔다. 최근엔 제록스 산하 연구개발 기업인 PARC에서 AI 및 사물인터넷(IoT) 기반 설비 진단 사업의 운영·영업을 총괄한 바 있다.

원프레딕트는 이번 미국 법인 설립과 현지 비즈니스 전문가 영입을 주춧돌 삼아 북미 지역 내 고객사 및 파트너사들과의 접점을 늘려 글로벌 비즈니스를 확장할 계획이다.

또 내달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의 에너지발전 박람회인 '파워젠 인터내셔널 2023'을 시작으로 현지의 다양한 창구를 통해 전 세계 업계 관계자에게 가디원 제품군을 선보일 예정이다.

윤병동 원프레딕트 대표이사는 "국내 AI 산업 1위 기업으로서 축적한 경험, 데이터, 고객 포트폴리오, 정량적인 효용성을 기반으로 글로벌 진출을 가시화하고 있다"며 "이제 글로벌 시장으로 비즈니스 성장의 무대를 이동한만큼 더 다양한 고객과 산업군에게 우리의 처방적인 솔루션이 제공하는 설비 진단관리의 미래를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랏 바츠 원프레딕트 미국 법인 COO는 "글로벌 설비 예측진단 솔루션 시장은 해마다 36%가 넘는 성장률을 기록하며 글로벌에서는 이미 확장 궤도에 오른 차세대 분야 중 하나"라며 "세계적인 수준의 기술력을 통해 완성된 산업AI 솔루션이 글로벌 시장으로 도약하고 전 세계 산업 현장 및 설비 관리자들에게 훌륭한 도구로서 역할할 수 있도록 현지화된 해외 진출 전략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원프레딕트' 기업 주요 기사

관련기사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