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은 지금 'K게임' 홀릭…"이용시간·비용 전세계 최고"

윤지혜 기자 기사 입력 2023.01.19 10:12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사진=한국콘텐츠진흥원
/사진=한국콘텐츠진흥원
중동에 부는 K게임 바람이 거세다. 세계 5대 권역 중 중동이 한국 게임을 가장 오래 이용하고 과금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한국콘텐츠진흥원이 발간한 '2022 해외 시장의 한국 게임 이용자 조사'에 따르면 K게임 이용시간은 중동과 서남아시아, 비용은 중동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동아시아(중국·일본) △북미(미국·캐나다) △유럽(영국·독일·프랑스·이탈리아·스페인) △서남아시아(인도·파키스탄) △중동(이집트·사우디아라비아·요르단·아랍에미리트·카타르) 등 5개 권역(16개국)에 거주하는 만 15세 이상 한국 게임 이용자 6800명을 대상으로 했다.

한국 게임 이용시간이 가장 긴 권역은 서남아시아(주중 168분/주말 225분)와 중동(주중 159분/주말 218분)으로 나타났다. 특히 주중에는 인도(172.28분), 이집트(170.07분), 주말에는 파키스탄(237.44분), 아랍에미리트(235.35분)'에서 한국 게임을 이용하는 시간이 가장 길었다.

전체 조사대상자의 한국 게임 평균 이용 시간은 주중 146.16분, 주말 192.43분으로 서남아시아와 중동의 한국 게임 이용시간은 평균 수치를 뛰어 넘는다.


K게임 최다 과금국은 카타르·UAE


/사진=한국콘텐츠진흥원
/사진=한국콘텐츠진흥원
월평균 한국게임 이용비용은 카타르($76.21)와 아랍에미리트($68.98)가 높았다. 전체 조사 대상자의 평균 이용 비용($38.51)을 뛰어넘는 수치다. 북미나 유럽보다 모든 플랫폼에서 게임 이용비용이 높아 매력적인 신흥시장이라는 설명이다.

다만 권역별로 비교시 동아시아($50.7) 권역의 비용이 중동($47.9)보다 소폭 높았다.

해외 이용자들은 K게임의 장점으로 △이용하기에 흥미롭고 재미있어서 △주변에 같이 즐길 수 있는 사람이 많아서 등을 꼽았다. 반대로 '타 국가 대비 게임 장르가 편향적·일률적이다'(카타르), '게임을 하는데 아이템 구매 비용이 너무 많이 든다'(이집트) 등의 지적도 나왔다.

보고서는 "중동 지역을 개척하고자 하는 게임 개발사에서는 현지 이용자들의 특성에 맞는 진출 전략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라며 "전 세계적으로도 신규 콘텐츠 출시 및 신흥시장 개척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 기자 사진 윤지혜 기자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