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AM 조기 상용화 지원한다…'인증기준 안내서' 마련

이민하 기자 기사 입력 2023.12.21 06:00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기체 안전성 기반 UAM 제작 기준…21일 산·학·연 설명회

국토교통부는 도심항공교통(UAM)의 실현과 안전성 확보를 위해 'UAM 인증기준 안내서(가이드라인)'를 마련했다고 20일 밝혔다.

국토부는 UAM 기체 개발 및 상용화를 지원하기 위해 올해 2월 국토부, 항공안전기술원, 항공·전기추진 등 분야의 외부전문가로 협의체를 구성한 후 9개월간 논의를 거쳐 이번 안내서를 마련했다.

안내서는 비행기, 헬리콥터, 엔진, 프로펠러 등 인증기준이 포함된 '항공기 기술기준'(국토부 고시)을 기본으로 작성했다. UAM 기체의 설계·제작 및 안전성 인증 등을 위해 필요한 비행성능, 구조, 전기엔진 등 10개 분야(151항목)의 인증기준과 관련 절차 등을 수록했다. UAM에 특화된 수직 이·착륙 및 전기추진 등에 대한 기준도 담았다.

국토부는 이번 안내서를 새로운 UAM 기체를 개발해 인증받고자 하거나 이를 준비하는 제작사가 사전에 준비할 수 있도록 제공할 방침이다. 이후 지속해서 보완해 UAM 인증에 실질적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유경수 국토교통부 항공안전정책관은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UAM 연구그룹에 참여해 국제표준 마련에 기여하고, 미국 연방항공청(FAA)과 유럽 항공안전청(EASA)과도 협력해 UAM 분야를 선도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토부는 이달 21일 서울 스페이스쉐어 서울역센터에서 국내 산·학·연 관계자를 대상으로 'UAM 인증기준 안내서' 관련 설명회를 개최한다.
  • 기자 사진 이민하 기자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