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에 전기차 뺨맞은 中 "노골적 보호주의 우려, 대화로 풀자"

베이징(중국)=우경희 특파원 기사 입력 2023.09.14 15:43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상무부 대변인 "EU 보호무역주의 경향과 후속조치 예의주시할 것"

(파리=뉴스1) 이준성 기자 = 17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포르트 드 베르사이유(Porte de Verseille)’ 전시회장에서 ‘2022 파리국제모터쇼(MONDIAL DE L’AUTO PARIS)’ 프레스데이가 열려 한 ‘미디어 관계자가 대륙의 테슬라'로 불리는 중국 자동차 브랜드 비야디(BYD)의 플래그쉽 모델 ‘한(HAN)’의 운전석 내부를 살펴보고 있다. 2022.10.18/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파리=뉴스1) 이준성 기자 = 17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포르트 드 베르사이유(Porte de Verseille)’ 전시회장에서 ‘2022 파리국제모터쇼(MONDIAL DE L’AUTO PARIS)’ 프레스데이가 열려 한 ‘미디어 관계자가 대륙의 테슬라'로 불리는 중국 자동차 브랜드 비야디(BYD)의 플래그쉽 모델 ‘한(HAN)’의 운전석 내부를 살펴보고 있다. 2022.10.18/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국 정부가 EU(유럽연합)의 중국산 전기차에 대한 정부 보조금 조사와 관련 "노골적 보호무역주의에 해당한다"며 "높은 우려를 표한다"고 반발했다. 그러면서 EU와의 기존 협력 사례를 강조하며 "대화와 협상을 진행하자"고 제안했다.

블룸버그와 AP통신 등은 14일 EU 정상들이 중국 전기차에 대한 상계관세 조사를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수줴팅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같은 날 이에 대한 중국 정부의 입장을 묻는 현지언론의 질문에 "높은 우려와 강한 불만을 표한다"고 답했다.

수 대변인은 "EU가 제안한 조사는 '공정한 경쟁'이라는 이름으로 사실은 자국 산업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라고 생각한다"며 "이는 EU를 포함한 글로벌 자동차 산업 체인과 공급망을 심각하게 교란하고 왜곡하는 적나라한 보호무역주의 행위이며, 앞으로 중국-EU 간 경제 및 무역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글로벌 완성차업계는 EU가 중국 전기차 업계를 상대로 칼을 빼든 데 대해 중국의 전기차 시장 점유율이 빠르게 커지는 상황에서 유럽 자동차 산업을 지키기 위한 조치로 해석하고 있다. 저가 중국산 공세로 업계가 고사위기에 몰린 태양광 시장을 반면교사 삼아 미리 중국 전기차에 고율관세를 물려 유럽 시장 진입을 막겠다는 거다.

중국은 EU의 시도를 강하게 비판하면서도 일단 원색적 비난보다는 그간의 동반자적 관계를 강조하는 쪽으로 각을 잡았다. 수 대변인은 "중국 전기차는 유럽을 포함한 전세계 고객들의 호평을 받으며 이들의 기후변화 대응과 녹색변화에 큰 기여를 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과 유럽 간 자동차 산업은 수년에 걸쳐 공동이익을 형성해 왔으며 EU 자동차 회사들이 중국에 투자하고 중국이 EU 자동차사들에게 시장을 제공하는 형태의 협력이 이뤄져 왔다"고 강조했다.

중국 전기차 판매 호조가 정부의 지원이 아닌 기술개발 덕분이라고도 설명했다. 수 대변인은 "최근 중국 전기차 산업은 빠른 속도로 발전해 왔는데, 이는 기술혁신과 각종 밸류체인 구축의 결과"라고 말했다.

EU의 이번 조사에는 약 9개월이 소요될 전망이다. 중국 정부 보조금으로 인해 EU 자동차산업이 피해를 입었다는 결론이 난다면 상계관세가 부과된다. 조사를 시작했다는 것 자체가 사실상 관세부과를 의미하는 만큼 중국과 EU 간 무역분쟁 가능성이 커졌다. 미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EU가 약 15% 수준의 관세를 매길 수 있다고 내다봤다.

중국으로서는 미국과 갈등이 격화하는 가운데 EU와도 분쟁을 벌이게 될 경우 사면초가 격이 된다. 내수경기가 하강하는 상황에서 무역분쟁 전선이 넓어지는건 반갑지 않은 신호일 수밖에 없다. EU의 무역규제에 대해 원색적 비난보다는 이전의 동반자적 관계를 부각시키는 방향으로 대응하는 데서도 상황을 신중하게 풀겠다는 의지가 읽힌다.

수 대변인은 "EU는 중국과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지키는 관점에서 출발해 중국과 대화 및 협상을 진행해야 한다"며 "이를 통해 공동소비를 위한 공정하고 비차별적이며 예측가능한 시장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은 EU의 보호주의 경향과 후속조치를 예의주시하고 중국 기업의 정당한 권익을 확고히 수호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기자 사진 베이징(중국)=우경희 특파원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