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GM '무인택시', 美 샌프란 전역서 24시간 동안 달린다

정혜인 기자 기사 입력 2023.08.11 15:46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로보택시 사업 수익성 개선 기대

제너럴모터스(GM)의 무인(로보)택시 '크루즈' /로이터=뉴스1
제너럴모터스(GM)의 무인(로보)택시 '크루즈' /로이터=뉴스1

구글과 제너럴모터스(GM)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연중무휴 24시간 동안 무인(로보)택시 서비스를 유료로 제공할 수 있게 됐다. 그간 정부 규제로 제한적으로 운영됐던 로보택시 사업의 수익성이 개선될 길이 열렸다.

10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미 캘리포니아주 공공요금위원회(CPUC)는 이날 구글 '웨이모'와 GM '크루즈'의 24시간 유료 로보택시 사업 운영을 승인했다. 로보택시는 운전자 없이 100% 자율주행으로 승객을 목적지까지 이송하는 택시 서비스다.

CPUC의 결정으로 구글과 GM은 이날부터 로보택시 운영을 24시간 확대 적용할 수 있게 됐다. 양사는 그간 로보택시 운행 테스트 허가가 난 지역에서 낮 일부 시간과 심야 시간대에만 제한적으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었다. 그러나 이번 승인 결정으로 서비스 제공 범위가 샌프란시스코 전 지역으로 확대됐고, 운영 시간도 24시간으로 늘었다.

구글 웨이모의 공동 최고경영자(CEO)인 테케드라 마와카나는 이날 성명에서 "샌프란시스코에서의 상업적 운영의 진정한 시작을 의미한다"며 CPUC의 결정을 반겼다. GM 크루즈 관계자는 "더 많은 사람에게 서비스를 확대함에 따라 규제 당국과 응급 구조대, 기타 주요 이해 관계자와 계속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글의 무인(로보)택시 '웨이모' /로이터=뉴스1
구글의 무인(로보)택시 '웨이모' /로이터=뉴스1
양사는 CPUC의 허가에 따라 앞으로 더 많은 자율주행차량을 로보택시 서비스에 배치할 예정이다. 현재 구글과 GM이 운영 중인 로보택시는 550대(웨이모 250대, 크루즈 300대)에 달한다.

외신은 CPUC의 이번 승인은 샌프란시스코 이외 다른 도시에서도 로보택시 사업을 확장할 발판을 마련한 것이라며 "로보택시 사업의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 두 회사가 기존 택시와 비슷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차량공유서비스업체 우버, 리프트와 본격적으로 경쟁하게 됐다고 진단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CPUC는 일부 주민과 시 교통 당국 등의 격렬한 반대에도 구글과 GM의 로보택시 사업을 승인했다. CPUC 위원들은 이날 투표에 앞서 유료 로보택시 서비스를 확대하는 법안을 지지 또는 반대하는 주민과 특수 이익 단체를 대상으로 6시간 이상 공청회를 진행했다.

이날 공청회에서 기술 전문가 등은 자율주행차가 인간 운전자에게 더 안전한 대안을 제공하고, 샌프란시스코 경제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로보택시 운행 확대를 적극 지지했다. 그러나 경찰과 소방서 등 교통 및 안전기관과 일부 주민들은 불규칙한 운전과 운행 방해 등을 이유로 유료 로보택시 서비스 확대를 반대했다.

이와 관련 CPUC 측은 웨이모와 크루즈의 로보택시가 폭우 등 악천후에서는 주행이 허용되지 않을 것이라며 이들을 안심시켰다. 또 웨이모와 크루즈의 자율주행차량이 사람이 직접 운전하는 차량보다 더 안전하고, 아직 생명을 위협하는 부상과 사망을 초래한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 기자 사진 정혜인 기자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