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헬스케어, 구글·덱스콤 등 '맞손'…"글로벌 사업 첫발"

윤지혜 기자 기사 입력 2023.04.28 10:22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보건복지부 임인택 보건의료정책실장, 카카오헬스케어 황희 대표이사, 덱스콤 스캇 모스(Scott Moss) 부사장 APEC 대표,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차순도 원장(왼쪽부터) /사진=카카오헬스케어
보건복지부 임인택 보건의료정책실장, 카카오헬스케어 황희 대표이사, 덱스콤 스캇 모스(Scott Moss) 부사장 APEC 대표,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차순도 원장(왼쪽부터) /사진=카카오헬스케어
카카오헬스케어가 미국 보스턴에서 열린 보건복지부 주관 '한미 디지털·바이오헬스 비즈니스 포럼'에서 미국 3개 기업과 글로벌 사업을 위한 양해각서(MOU) 및 주요계약조건 합의서(Term Sheet)를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카카오헬스케어는 △당뇨 분야 글로벌 리딩 기업 덱스콤 △인공지능 및 클라우드 기업 구글 클라우드 △미국 정신과 전문병원 그룹 시그니처 헬스케어 등 3사와 향후 국내외 공동사업을 추진하고 기술협력을 이어가기로 했다. 양국 관계자들에게 이번 협약의 사업적 의미와 향후 계획 등을 설명하는 시간도 가졌다.

덱스콤은 실시간 연속혈당측정기(RT-CGM) 분야 글로벌 선두회사로 시가총액이 60조원에 달한다. 카카오 헬스케어의 소프트웨어 기술과 덱스콤의 CGM 기술을 결합해 국내외 혁신적인 혈당관리 솔루션을 제공한다는 목표다.

구글 클라우드는 개별 기관의 데이터를 한 곳에 모으지 않고 인공지능을 학습하는 연합학습(Federated Learning)을 활용해 카카오헬스케어와 협력한다. 복수의 의료기관 데이터를 활용한 정밀의료 현장을 구현하겠다는 것이다. 양사는 의료 데이터 정제 및 분석을 위한 전문 솔루션을 개발하고 국내 주요 의료기관과의 연구협력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시그니처 헬스케어는 캘리포니아를 중심으로 미국 전역에 20여개의 정신과 전문병원을 보유했다. 최근 미국 연방정부에서 보조금 지급 확대를 결정한 정신건강 환자 대상 원격환자모니터링(RPM) 관련, 올해 시범 병원에서 카카오헬스케어의 솔루션을 기반으로 시범 사업을 시행하고 공동 사업 확대를 논의하기로 했다.

황희 카카오헬스케어 대표는 "2023년 하반기에 서비스를 시장에 선보이고 단기에 글로벌 사업의 성과를 창출할 것"이라며"'기술을 바탕으로 사람들을 더욱 건강하게 만든다'라는 미션 아래 국민보건증진과 K-디지털헬스케어의 글로벌 진출을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 기자 사진 윤지혜 기자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