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2년 만에 3兆 클럽 재진입…"역대 최고 실적"

윤지혜 기자 기사 입력 2023.02.09 15:33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사진=넥슨
/사진=넥슨
넥슨이 2022년 매출 3조3946억원(엔화 3537억엔), 영업이익 9952억원(엔화 1037억엔)을 기록했다고 9일 밝혔다. 넥슨의 연매출이 3조원을 넘어선 건 2020년 이후 2년 만이다. 매출은 전년 대비 29% 증가하며 역대 최대치를 경신했다. 영업이익도 13% 늘었다.

4분기 매출은 7783억원(811억엔), 영업이익은 1053억원(110억엔)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49%, 269% 급증했다.

지난해 대한민국 게임대상을 받은 신작 '던전앤파이터 모바일'과 대표 모바일 IP(지식재산권) 'HIT'를 활용한 'HIT2'가 연달아 성공하며 전체 실적을 견인했다. 두 게임 덕분에 넥슨의 연간 모바일게임 매출은 전년 대비 41% 증가헀다.

지난해 분기마다 최고 매출을 경신한 'FIFA 온라인4'도 4분기 카타르 월드컵 효과에 힘입어 흥행 돌풍을 일으켰다. 중국 '던전앤파이터'가 매출 반등에 성공하며 전체 PC온라인 매출도 전년 대비 24% 증가했다.

오웬 마호니 넥슨(일본법인) 대표이사는 "험난한 글로벌 경제 환경에도 불구하고 올1분기 매출이 28~38%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장기적인 관점에서 자사의 강점인 라이브 운영에 집중하고, 유저 만족도를 높여 좋은 성과를 이어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넥슨은 오는 3월 9일 PC·모바일뿐 아니라 콘솔에서도 즐길 수 있는 '카트라이더: 드리프트'를 정식 출시한다. 이 외에도 '프라시아 전기', '퍼스트 디센던트', '마비노기 모바일', '워헤이븐' 등 다채로운 신작을 선보일 예정이다.
  • 기자 사진 윤지혜 기자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