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가 반한 창업플랫폼 '마이프차', 95억 시리즈B 투자유치

최태범 기자 기사 입력 2022.06.02 18:04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온라인 창업 플랫폼 '마이프차'를 운영하는 마이프랜차이즈가 95억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를 유치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다올인베스트먼트 주도로 IMM인베스트먼트, 코오롱인베스트먼트, 브리즈인베스트먼트 등이 신규 투자사로 참여했다. 지난 라운드에 참여했던 컴퍼니케이파트너스, 네이버 D2SF, 라구나인베스트먼트는 후속 투자에 나섰다.

마이프랜차이즈는 예비창업자와 프랜차이즈 본사를 이어주는 온라인 플랫폼 '마이프차'를 개발했다. 창업 비용, 연도별 폐업률, 상권 등 프랜차이즈 창업에 유용한 데이터를 제공하고 일대일 창업 상담과 매칭 서비스를 운영한다.

가맹본사를 위한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형태의 온라인 상권분석 서비스도 강점이다. 마이프차는 출시 2년 만에 예비창업자 창업 문의 5000여건, 프랜차이즈 파트너사 2400여곳을 확보했다.

김준용 마이프랜차이즈 대표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면서 창업에 대한 관심 또한 높아지고 있다"며 "대규모 채용을 통해 마이프차 플랫폼을 고도화하고 예비창업자와 가맹본사 모두에게 더욱더 유용한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했다.

이번 투자를 리드한 임동현 다올인베스트먼트 전무는 "창업 시장의 규모가 점차 확대되는 것과 마이프차 서비스의 확장성에 주목했다. 예비창업자의 성공적인 창업을 돕고자 하는 비전이 확고하며 이를 달성하기 위해 빠르게 실행하는 팀"이라고 말했다.

양상환 네이버 D2SF 리더는 "마이프랜차이즈는 코로나19로 인한 창업 생태계 위축에도 예비창업자와 브랜드 모두에게 유용한 서비스를 제공하며 성장을 이어왔다. 네이버와도 더 많은 시너지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마이프랜차이즈  
  • 사업분야요식∙식품, IT∙정보통신
  • 활용기술빅데이터
  • 업력***
  • 투자단계***
  • 대표상품***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마이프랜차이즈' 기업 주요 기사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