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랩비트 페스티벌' 만든 컬쳐띵크, 소니뮤직에서 20억 투자유치

고석용 기자 기사 입력 2024.07.03 18:00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공연 투자·제작 등 아티스트들의 활동을 종합적으로 지원하는 스타트업 컬쳐띵크가 소니뮤직에서 20억원의 전략적 투자를 유치했다. 컬쳐띵크는 소니뮤직 투자유치를 기반으로 아티스트 관련 사업을 더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투자는 소니뮤직의 완전 자회사인 음원 유통사 오차드를 통해 진행됐다. 오차드는 BTS 및 JYP의 음원유통을 담당한 기업이다.

컬쳐띵크는 힙합 기반의 한 '랩비트 페스티벌'을 기획했다. 2018년에는 매니지먼트 서비스인 CTM을 출시하고 2021년에는 음원유통 서비스인 '푸이'를 선보이며 음악 산업 내 다양한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 투자를 진행한 오차드 관계자는 "K-팝의 흥행으로 한국이 아시아 뮤직 허브로 성장하고 있다"며 "소니뮤직은 컬쳐띵크가 한국을 넘어 아시아 전역에서도 최고의 아티스트들의 활동을 지원하는 에이전시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