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 문제 우주에서 푼다"…보령, '휴먼인스페이스 챌린지' 개최

김태현 기자 기사 입력 2024.05.02 21:00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보령이 '2024 휴먼 인 스페이스(Humans In Space, HIS) 챌린지'를 시작한다고 2일 밝혔다. /사진제공=보령
보령이 '2024 휴먼 인 스페이스(Humans In Space, HIS) 챌린지'를 시작한다고 2일 밝혔다. /사진제공=보령
보령 (10,410원 ▼70 -0.67%)이 '2024 휴먼 인 스페이스(Humans In Space, HIS) 챌린지'를 시작한다고 2일 밝혔다.

올해로 3회차를 맞는 HIS 챌린지는 다양한 우주의학 관계자들과 아이디어를 한데 모아 글로벌 우주의학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보령이 주도하고 있는 아이디어 경진대회다.

챌린지의 주제는 △우주 환경을 활용해서 풀 수 있는 지상 의학 문제 △우주 비행에서 필수적으로 풀어야하는 의학 문제 등 두 가지다. 이와 관련해 연구 및 사업계획을 갖고 있는 스타트업과 연구자는 누구든 지원할 수 있다.

이번 프로그램에서는 HIS 챌린지를 통해 선별된 아이디어를 고도화하고 국제우주정거장(ISS)으로 올려 실질적인 우주 실험을 진행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우주의학 관련 기업과 연구자를 모으고, 지상 연구부터 우주 실험까지 가능한 우주의학 플랫폼 역할을 성장한다는 구상이다.

올해의 수상팀 펀딩 모델은 우주 실험 구현에 초점을 맞춰 설계됐다. 펀딩 모델은 추후 지적재산권(IP) 수익 공유를 염두에 둔 연구개발(R&D) 투자와 지분투자 등 두 가지로 만들어졌다. 선발된 스타트업은 우주정거장 내 실험 수행을 위한 25만달러(약 3억4400만원) 규모의 R&D 투자와 지분투자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HIS 파트너 및 업계 관계자들과의 협업 기회도 얻게 된다.

지난해 총 33개국 130개팀이 참여했으며 미국 우주산업 컨퍼런스 '어센드(ASCEND)'에서 진행된 결선에서 선별된 7개 스타트업과 5개 연구팀들이 각각 초기 지분투자와 연구지원금을 받았다.

지난해에는 인공망막을 만드는 미국의 바이오 기업 람다비전을 비롯해 웨어러블 방사선 선량계를 개발하는 파프리카랩, 장내 미생물 분석 카트리지를 만드는 바이오뱅크힐링 등 한국의 스타트업 두 곳도 선정된 바 있다.

임동주 보령 NPI그룹장은 "작년까지 보령이 주도적으로 글로벌 우주의학 생태계를 형성하고 이를 알리는 데 노력했다"며 "올해부터는 HIS가 유망한 기술과 연구과제들이 실질적인 우주 실험을 진행하고 더 고도화될 수 있는 플랫폼으로서 역할을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보령' 기업 주요 기사

관련기사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