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도 당하자 구글·유튜브 나섰다…"사칭광고 계정 영구 정지"

김하늬 기자 기사 입력 2024.04.01 07:55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뉴욕=AP/뉴시스]2023년 9월11일 뉴욕에서 구글을 검색하자 구글 로고가 나타나 있다. 구글이 자사의 인공지능(AI) 챗봇 '제미니'에게 물어볼 수 있는 선거 관련 질문 유형을 제한하고 있다고 BBC가 13일 보도했다. 제미니는 챗봇 챗GPT의 구글 버전으로 텍스트 형태로 질문에 답할 수 있으며, 또 사진도 생성할 수 있다. 2024.03.13. /사진=유세진
[뉴욕=AP/뉴시스]2023년 9월11일 뉴욕에서 구글을 검색하자 구글 로고가 나타나 있다. 구글이 자사의 인공지능(AI) 챗봇 '제미니'에게 물어볼 수 있는 선거 관련 질문 유형을 제한하고 있다고 BBC가 13일 보도했다. 제미니는 챗봇 챗GPT의 구글 버전으로 텍스트 형태로 질문에 답할 수 있으며, 또 사진도 생성할 수 있다. 2024.03.13. /사진=유세진
유명인을 사칭한 온라인 사기 광고가 기승을 부리자 구글이 자사 포털과 유튜브 등에서 유명인을 사칭해 광고한 계정을 사전 경고 없이 영구 정지하는 초강력 조치에 나섰다.

1일 구글은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공인, 브랜드, 조직과의 제휴 혹는 이들의 지지를 사칭하거나 거짓으로 암시해 사용자가 금전이나 개인 정보를 제공하도록 유도하는 행위'를 전면 금지한다고 밝혔다. 또 구체적이고 명시적으로 사칭 광고 전면 금지정책을 지난달 28일부터 시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구글은 "이 정책 위반을 발견하는 경우 사전 경고 없이 해당 구글 광고 계정을 정지한다"며 "광고주는 구글의 광고 서비스를 다시는 이용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구글은 사칭 광고 금지를 위반했는지 판단하는 데 광고주의 광고, 웹사이트, 계정, 제3자 출처 등 다양한 정보를 검토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이를 위해 구글이 지난해 출시한 범용 인공지능(AI) 모델 '제미나이'를 비롯한 거대언어모델(LLM)이 활용될 예정이다.

구글의 이번 조치는 지난달 22일 '유명인 사칭 온라인 피싱 범죄 해결을 위함 모임'(유사모)이 유명인을 사칭한 온라인 피싱 범죄의 심각성을 알리고 거대 플랫폼과 정부에 해결 노력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한 이후에 나온 것이다.

방송인 유재석을 비롯해 137명이 동참해 유명인 사칭 광고의 폐해를 호소한 이후 한국 정부는 지난달 27일 온라인에서 유명인 사칭 광고를 통한 불법 사금융 및 금융 투자 사기에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철저하게 수사하기 위한 범정부 전담팀(TF)을 꾸렸다.
  • 기자 사진 김하늬 기자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