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AI 올트먼, 9000조 펀딩 나섰다…반도체 판도 바뀌나

김종훈 기자 기사 입력 2024.02.10 08:34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UAE 자금으로 TSMC가 생산해 오픈AI에 반도체 수급 계획

샘 올트먼 오픈 AI 최고경영자(CEO)가 지난해 11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오픈 AI 개발자 컨퍼런스에서 언론에 발언하고 있다./AFPBBNews=뉴스1
샘 올트먼 오픈 AI 최고경영자(CEO)가 지난해 11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오픈 AI 개발자 컨퍼런스에서 언론에 발언하고 있다./AFPBBNews=뉴스1
챗GPT 개발사 오픈AI의 샘 올트먼 CEO가 새 반도체 사업을 위해 최대 7조 달러 규모(9331조원) 투자를 모집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관련 소식에 정통한 익명의 관계자를 인용, 올트먼 CEO가 최대 7조 달러를 목표 금액으로 잡고 아랍에미리트(UAE)를 포함한 투자자들과 투자 유치를 위한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올트먼 CEO는 챗GPT 등 인공지능(AI)의 핵심기술인 대규모 언어 처리 훈련을 감당할 수 있는 고급 반도체가 모자라 오픈AI 성장에 방해가 된다고 보고 직접 시장 개척에 나섰다고 한다.

올트먼 CEO가 목표로 잡은 7조 달러는 전례 없는 규모라고 WSJ는 설명했다. WSJ는 마이크로소프트, 애플 시가총액을 합쳐도 6조 달러(7998조원)라면서 "기존 세계 반도체 시장이 왜소해보일 정도의 금액"이라고 했다. WSJ는 세계 반도체 시장 전체 매출액은 5270억 달러였으며 2030년에서야 1조 달러를 넘을 것으로 보인다고 부연했다.

올트먼 CEO는 셰이크 타흐눈 빈자예드 UAE 국가안보 고문, 지나 러몬도 미국 상무장관, 손정의 일본 소프트뱅크 회장 등과 이미 만났다고 한다. 대만 반도체 생산업체 TSMC 대표단과도 최근 접촉했다.

오일머니를 가진 UAE가 자금을 대면 TSMC가 반도체 생산공장을 건설, 운영하면서 오픈AI에 반도체를 공급한다는 것이 올트먼 CEO의 구상이라고 한다. 이 구상을 실현하려면 반도체를 전략자산으로 보고 보호정책을 실시하고 있는 미국의 승낙을 얻어야 할 것이라고 WSJ는 전망했다.

TSMC 대표단 회담에서 올트먼 CEO는 수년 내 10개 이상의 반도체 생산공장을 건설하고 싶다는 목표도 밝혔다고 한다. WSJ는 조 바이든 행정부가 반도체 공장 유치에 적극적이라는 점을 언급하면서 올트먼 CEO 역시 미국을 택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이와 관련해 오픈AI 측은 WSJ에 "세계 반도체 인프라와 생산망 개선을 위해 생산적인 논의를 진행 중"이라며 "사업의 중요성을 감안해 미국과 긴밀히 소통하고 있으며 추가 내용은 추후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 기자 사진 김종훈 기자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