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회장 "수소는 후대를 위한 준비"

라스베이거스(미국)=이태성 기자 기사 입력 2024.01.09 07:25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CES 2024]

(라스베이거스(미국)=뉴스1) 이재명 기자 = 세계 최대 가전·IT(정보기술) 전시회 'CES 2024' 개막을 하루 앞둔 8일(현지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 베이에서 열린 현대자동차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정의선 현대자동차 그룹 회장이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2024.1.9/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라스베이거스(미국)=뉴스1) 이재명 기자 = 세계 최대 가전·IT(정보기술) 전시회 'CES 2024' 개막을 하루 앞둔 8일(현지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 베이에서 열린 현대자동차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정의선 현대자동차 그룹 회장이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2024.1.9/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수소는 우리가 아닌 후대를 위해 준비해 놓는 것"이라고 밝혔다.

정의선 회장은 8일(현지시간) 현대차가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 컨벤션 센터에서 개최된 '국제 전자제품 박람회(Consumer Electronics Show, 이하 CES)'에서 '수소와 소프트웨어로의 대전환 : Ease every way'를 주제로 연 '미디어 데이'에 참석했다.

이날 현대차는 수소와 소프트웨어로의 대전환을 통해 인류의 삶을 혁신으로 이끌겠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수소사회로의 전환을 앞당길 종합 '수소' 솔루션 △사람, 모빌리티, 데이터, 도시를 연결해 최적 생태계 구축을 위한 '소프트웨어' 혁신이다.

발표가 끝난 뒤 기자들이 정의선 회장에게 '그룹 차원에서 특별히 수소에 신경을 쓰는 이유가 무엇인가'라고 묻자 그는 "수소는 저희 대가 아니고 저희 후대를 위해서 준비해 놓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룹에 전할 메시지를 묻는 질문에는 "우리가 안전을 위해서 IT를 많이 접목시킨 것이기 때문에 갈 길이 멀다"고 답했다.

한편 이날 500여명의 관람객이 현대차 미디어 데이 현장을 찾았다.
  • 기자 사진 라스베이거스(미국)=이태성 기자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