챗GPT 만든 오픈AI, 벌써 매출 1.7조...1년 만에 45배 폭풍성장

김하늬 기자 기사 입력 2023.10.13 14:15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9일 서울 영등포구 63스퀘어에서 열린 K-Startups meet OpenAI 행사에서 샘 알트만 오픈AI 최고경영자가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스타트업과 글로벌 AL 기업간 협업 등에 대해 간담회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3.06.09.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9일 서울 영등포구 63스퀘어에서 열린 K-Startups meet OpenAI 행사에서 샘 알트만 오픈AI 최고경영자가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스타트업과 글로벌 AL 기업간 협업 등에 대해 간담회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3.06.09.
생성형 AI(인공지능) 챗 GPT(ChatGPT)를 만든 오픈AI의 실적이 1년 만에 45배 이상 늘었다.

12일(현지시간) 외신을 종합하면 샘 알트먼 오픈AI 최고경영자(CEO)는 최근 회사 직원들에게 "올해 매출이 13억달러(1조7543억원)가 될 것"이라고 공지했다. 회사의 2022년 실적이 2800만달러(378억원)이었던 점과 비교하면 4542.86% 증가한 것.

오픈AI의 경쟁사로 꼽히는 또 다른 인공지능 스타트업 앤스로픽의 연매출이 1억달러(1350억원)인 점과 비교해도 13배나 차이 난다. 이에 대해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오픈AI가 유의미한 실적까지 끌어내면서 AI 분야의 지배적인 위치를 더 공고히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의료에서 금융까지 다양한 부문에서 AI 솔루션을 찾고 있는 만큼 AI 산업은 진화를 거듭하고 있다. WSJ은 오픈AI의 가치평가가 800억달러(107조원)에서 900억달러(122조) 사이가 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앞서 지난 달부터 오픈AI는 성장을 위한 투자 유치와 주식 매각 협상을 벌이면서 기업가치를 재평가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 기자 사진 김하늬 기자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