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인벤션랩, 퓨처게이트·디스펙터에 총 12억 투자 "AI·로봇 집중"

고석용 기자 기사 입력 2024.05.16 19:00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액셀러레이터 더인벤션랩이 딥테크벤처투자조합을 통해 스타트업 퓨처게이트와 디스펙터에 각각 4억원과 8억원을 투자했다고 16일 밝혔다. 두 기업의 투자단계는 모두 프리시리즈A다.

더인벤션랩은 최근 로보틱스와 인공지능(AI) 등 딥테크 영역의 초기 창업기업 투자에 주력하고 있다. 퓨처게이트는 무인 유통매장을 위한 AI 무인매대 솔루션·유통 플랫폼을 운영한다. 기존 매대 솔루션들이 병, 캔, 박스 등 정형화된 상품만 인식하는 반면 파우치, 비닐 등 인식하기 어려운 상품까지 인식하는 것이 특징이다. 영하 20도에서도 작동 가능하다. 이마트, GS홈쇼핑, 홈플러스 등에서 리테일 비즈니스 전략기획을 담당해온 장종호 대표가 창업했다.

퓨처게이트 측은 해당 솔루션을 위해 독자적인 신경망 'FG-DOU'을 개발했다. 해당 알고리즘을 통해 카메라 센서로 들어오는 상품 매대의 복잡한 이미지 데이터를 정확하게 인식할 수 있고 매대별 무게센서에서 들어오는 무게 변화 데이터를 융합해 고객이 집어 든 상품의 정확한 인식이 가능하다. 퓨처게이트는 SK텔레콤 및 SK쉴더스, 효성TNS, 아파트아이, 마켓컬리 등과 사업제휴를 맺고 초기고객을 확보했다. 특히 최근에는 마켓컬리용 AI 무인매대 제작을 완료했다.

디스펙터는 4족 보행 로봇에 탑재하는 센서·AI알고리즘을 개발하는 로보틱스 기업이다. '로봇축구' 창시자로 알려진 김종환 카이스트 석좌교수가 창업했다. 기술력을 인정받아 중소벤처기업부의 기술창업 지원 프로그램 딥테크 팁스에도 선정됐다. 향후 디스펙터의 AI 알고리즘은 경비·보안 로봇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될 전망이다.

더인벤션랩의 이번 투자는 지난해 2월 4억8000만원의 시드투자에 이은 후속투자다. 이번 라운드에서는 스케일업파트너스와 함께 클럽딜로 투자를 진행했다. 더인벤션랩은 조만간 광운대기술지주회사와 공동업무집행조합원(Co-GP)으로 활동하는 광운대-더인벤션랩 딥테크벤처투자조합1호 결성도 마무리할 예정이다.

김진영 더인벤션랩 대표는 "딥테크 분야 초기 스타트업들의 기술 사업화, 후속투자 지원, 글로벌 진출 지원, 산학연계 지원, 정부지원 프로그램 연계 등 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라며 "특히 사우디 아람코 산하 와에드벤처스와는 분기당 1번씩 딥테크 분야 한국 스타트업 IR(기업설명회)를 진행하기로 하는 등 글로벌 진출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