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초소형위성 1호, 4월24일 우주로…"로켓랩발사체 활용"

변휘 기자 기사 입력 2024.03.29 10:33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추가 10기 '누리호'로 발사…"군집위성 운영해 국가위기관리에 활용"

초소형군집위성 1호’ 비행모델 사진./사진제공=과기정통부
초소형군집위성 1호’ 비행모델 사진./사진제공=과기정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국내 최초의 양산형 실용위성인 '초소형 군집위성 1호'를 29일 해외발사장으로 이송한다고 밝혔다. 발사예정일은 다음달 24일이며, 당일 기상상태 등에 따라 변경될 수 있다.

총11기의 초소형군집위성은 한반도와 주변 해역을 높은 빈도로 정밀 감시하고, 국가안보 및 재난·재해에 신속 대응하기 위한 지구관측 실용위성이다. 2020년부터 KAIST가 과기정통부의 지원을 받아 개발했다.

이날 KAIST 인공위성연구소를 출발한 초소형군집위성 1호는 이날 인천공항을 통해 뉴질랜드 오클랜드공항까지 이동한 뒤 4월 4일에 뉴질랜드 마히아 반도의 위성 발사장까지 육상으로 이동한다. 이후 한국 연구진들이 약 10일 간 위성상태 점검과 발사체 결합 등의 최종 준비를 마치면, 4월 24일 오전 6시 43분(한국시간) 로캣랩사의 '일렉트론' 발사체에 실려 발사될 예정이다.

초소형군집위성 1호는 약 500㎞ 상공에서 흑백 1m, 컬러 4m 이상의 해상도로 영상 촬영이 가능한 광학카메라의 성능을 점검하는 등 양산 전 성능 확인에 돌입한다. 또 후속 발사되는 10기의 위성과 함께 지구관측 임무를 3년이상 수행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KAIST는 초소형군집위성 1호 발사를 시작으로 2026년과 2027년에 각 5기를 한국형 발사체인 누리호로 발사할 계획이다. 이후 2027년 하반기부터 총 11대의 위성을 군집 형태로 운영·활용하게 된다.

이창윤 과기정통부 제1차관은 "뉴스페이스 시대에 걸맞은 방식으로 개발하는 초소형 군집위성의 첫 시제기 제작과 국내 점검이 순조롭게 완료돼 이송을 시작했다"면서 "후속 위성들도 차질없이 개발해 향후 군집 운용을 통한 안보·재난·재해 등 국가 위기관리 능력을 고도화하는데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이광형 KAIST 총장은 "초소형군집위성 1호의 개발과 제작은 KAIST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쎄트렉아이 등 산학연 협력을 통해 완성됐다"며 "초소형 군집위성의 성공적인 발사와 임무 완수는 대한민국 우주기술의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리는 지름길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초소형위성 시스템 구성도./사진제공=과기정통부
초소형위성 시스템 구성도./사진제공=과기정통부
  • 기자 사진 변휘 기자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