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BV가 모빌리티의 표준이 된다" 차량 그 이상의 플랫폼 꿈꾸는 기아

라스베이거스(미국)=이태성 기자 기사 입력 2024.01.09 08:00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CES 2024]

(왼쪽부터) 기아글로벌디자인담당 카림 하비브 부사장, 기아 송호성 사장, 기아 PBV비즈니스사업부장 피에르 마르텡 보 디렉터(상무)가 미디어 컨퍼런스 후 무대 위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기아
(왼쪽부터) 기아글로벌디자인담당 카림 하비브 부사장, 기아 송호성 사장, 기아 PBV비즈니스사업부장 피에르 마르텡 보 디렉터(상무)가 미디어 컨퍼런스 후 무대 위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기아
기아가 PBV를 'Platform Beyond Vehicle'(차량 그 이상의 플랫폼)으로 재정의하고 이동수단의 혁신을 이끌 미래 핵심사업으로 제시했다. 사람과 사물, 사회를 유기적으로 연결하는 기아만의 차별화된 PBV를 선보여 미래 모빌리티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계획이다.

기아는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2024년 국제 전자제품박람회(Consumer Electronics Show, 이하 CES 2024)'에서 '준비된 기아가 보여줄, 모두를 위한 모빌리티(All Set for Every Inspiration)'를 주제로 미디어 데이를 열었다. 기아의 CES 참가는 지난 2019년 이후 5년 만이다.

이날 기아는 PBV의 개념을 기존의 Purpose Built Vehicle(목적기반모빌리티)에서 Platform Beyond Vehicle(차량 그 이상의 플랫폼)로 재정의했다. 자유로움과 유연성을 갖춘 맞춤형 설계로 새로운 비즈니스와 라이프스타일 제공은 물론, 혁신적인 공간 활용을 통한 효율적인 차량 내 경험을 제공한다는 것이 핵심이다.

재정의한 개념을 바탕으로 기아는 '지속 가능한 PBV 모빌리티 솔루션의 미래 전략'을 공개했다. 이는 △전통적인 자동차의 개념을 탈피한 혁신적인 PBV 라인업 출시 △소프트웨어(SW) 기반의 최첨단 기술 적용 △파트너십 다각화를 통한 새로운 모빌리티 생태계 조성으로 요약된다.

기아 PBV 라인업./사진제공=기아
기아 PBV 라인업./사진제공=기아
우선 기아는 △중형 → 대형 → 소형으로 이어지는 PBV 라인업 구축 △완전한 맞춤화(비스포크) 제작 등을 내용으로 하는 단계별 PBV 로드맵을 공개했다.

기아는 2025년 첫 중형 PBV인 PV5를 출시하고 PBV 사업을 본격 전개한다. 차량 호출, 배달, 유틸리티 등의 사용 목적에 따라 다양한 라이프 모듈을 교체할 수 있는 컨버전 기능을 탑재하고, SDV(Software Defined Vehicle·소프트웨어 중심 자동차)와 경로, 정보 등 외부 데이터 간 연결성을 강화해 여러 대의 차량을 동시에 운영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최초의 전용 PBV 모델이자 PBV 라인업의 기반이 되는 PV5는 넓고 평평한 실내 공간이 특징이다. 책상과 같은 평면을 제공하는 운전석 콕핏과 위로 꺾어서 책상 램프로 활용할 수 있는 스티어링 휠은 운전자에게 사무실과 같은 경험을 제공한다. PV5는 △베이직(Basic) △딜리버리(Van) △딜리버리 하이루프(High Roof) △샤시캡(Chassis Cab) 등 다양한 버전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이어 대형(PV7) 및 소형(PV1) PBV 라인업을 추가해 대형 물류 회사나 모빌리티 기업, 개인 사용자로 영역을 확대한다. 이 단계에서 디지털 제어 및 자율주행 기술이 기아 PBV에 본격적으로 적용되며, 인공지능 기반 차량 관제 및 관리 지원으로 데이터 연결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이후에는 PBV를 완전하게 개인의 기호와 목적에 따라 맞춤 제작하는 '비스포크 모빌리티 솔루션(Bespoke Mobility Solution)' 형태로 발전시킨다.

기아는 PBV 상품기획·개발 단계부터 고객의 의견을 반영하는 '고객 참여형 차량 개발 프로세스'를 신규 도입해 고객 중심 제조 혁신에 나선다. 소비자의 스타일에 맞게 라이프 모듈을 교체하여 사용할 수 있는 기술인 '이지 스왑'과 고객의 다양한 요구에 맞춰 차체 크기나 높이 등을 기호에 맞게 조정할 수 있게 하는 기술인 '다이나믹 하이브리드' 기술이 이를 실현시킬 전망이다.

기아는 CES 20204에서 △PV5 베이직 △PV5 딜리버리 하이루프 △PV5 샤시캡 등 PV5 콘셉트 모델 3대를 비롯해 △PV1 콘셉트 모델 1대 △PV7 콘셉트 모델 1대 등 총 5대의 PBV 콘셉트 모델 라인업을 최초로 선보일 예정이다.

기아 송호성 사장은 "PBV는 머지않아 모빌리티의 세계를 혁신적으로 변화시킬것이며, 많은 사람들은 PBV가 모빌리티의 표준이 되는 시대를 맞이하게 될 것"이라며 "기아는 일하고 이동하는 방식, 나아가 삶의 방식을 변화시키기 위해 존재하는 모든 영감을 받아들이고 실행시킬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했다.
  • 기자 사진 라스베이거스(미국)=이태성 기자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