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내년 CES에 AI·모빌리티 테크 전문가 보낸다

김승한 기자 기사 입력 2023.12.25 10:08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이상엽 LG유플러스 CTO(최고기술책임자). /사진=LG유플러스
이상엽 LG유플러스 CTO(최고기술책임자).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 (10,110원 ▼50 -0.49%)는 AI(인공지능), 모빌리티 등 신사업 가속화를 위해 내년 1월 9일부터 나흘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24'에 임직원 참관단을 투입한다고 25일 밝혔다.

내년 CES는 'All Together, All on'을 주제로 AI 기반의 다양한 제품과 UAM(도심항공교통), 자율주행 등 모빌리티 관련 글로벌 기업들의 전시가 예정돼 있다.

LG유플러스는 이상엽 CTO(최고기술책임자) 및 성준현 AI·데이터프로덕트 담당, CDO(최고데이터책임자) 조직 구성원을 참관단으로 구성했다. 이들은 각종 전시 및 세션, 키노트 스피치에 참석할 예정이다.

우선 모빌리티 전문 업체를 포함해 글로벌 기업 전시관을 찾아 차세대 모빌리티 분야전략에 대해 고민하고, 협업 기회를 모색한다. 이어 AI 전략 수립 및 서비스 로드맵 고도화를 위해 모바일, 엔터테인먼트, 광고, 커머스, 보안 등 AI 기술이 접목된 다양한 산업 사례 중심의 컨퍼런스에 참여한다.

이를 통해 글로벌 AI 기술 동향을 확인함과 동시에 유망 AI 기술을 보유한 업체들을 선제적으로 발굴, 기술 역량을 강화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지난해 발표한 U+3.0의 4대 플랫폼 전략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AI와 모빌리티 역량이 필수적"이라며 "CES 2024 참관을 통해 회사의 현재 기술 역량을 점검하고 경쟁력 있는 글로벌 사업자와 제휴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기자 사진 김승한 기자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