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에어택시' 실증...로비고스·플라나 등 5개 컨소 참여

이민하 기자 기사 입력 2023.08.21 11:00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8월 K-UAM 종합실증사업 '그랜드챌린지' 1단계 착수

한화시스템이 오버에어와 공동 개발한 UAM(도심항공교통) 기체 '버터플라이'
한화시스템이 오버에어와 공동 개발한 UAM(도심항공교통) 기체 '버터플라이'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실증사업 '그랜드챌린지'가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국토교통부는 도심항공교통(UAM) 2025년 상용화를 목표로 한국형 K-UAM 실증사업 1단계를 착수한다고 21일 밝혔다.

그랜드챌린지 1단계 UAM 실증은 이달부터 내년 12월까지 전남 고흥 비도심 개활지에서, 2단계 실증은 내년 8월부터 2025년 6월까지 수도권 도심에서 진행한다. UAM은 전기동력·저소음 항공기, 수직이착륙장 기반 차세대 첨단교통체계다.

이번 1단계 실증 분야는 크게 △연구개발(R&D) 단일분야 △통합운용 분야다. 주요 실증범위는 버티포트 운영, UAM 교통관리 서비스 안전성 통합점검, 통신·항법·감시·정보 공유·교환을 통한 이해관계자간 역할, 악천후·기기 고장 등 상황별 비정상상황에 대비한 대응계획 수립 등이다.

R&D 단일분야 실증에는 국내 5개 컨소시엄·11개 기업이 참여한다. 주요 참여기업은 로비고스, 파인브인티(이상 교통관리), 켄코아에어로스페이스, 플라나, 볼트라인(이상 기체·운항)이다. 국내 스타트업, 중소기업 등이 자체 개발한 교통관리시스템, UAM 축소기에 대한 기술개발을 지원한다.

통합운용 분야는 7개 컨소시엄·35개 기업이 참여한다. 주요 주관기관은 SKT, 카카오모빌리티, 대한항공 등이다. 2025년 상용화 서비스를 목표로 내년 1월부터 UAM 기체를 이용해 운항, 교통관리, 버티포트 등 통합운용 실증과 비행단계별 소음측정을 진행할 예정이다.

백원국 국토교통부 2차관은 "새로운 교통수단인 UAM의 상용화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안전성을 검증하고 기술 성숙도를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며 "국내 민간기업이 미래 모빌리티 산업에서 경쟁력을 가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 기자 사진 이민하 기자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