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 링 오르는 갤럭시링…디지털헬스 생태계 판 키운다

배한님 기자 기사 입력 2024.05.29 05:45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28일 경기 성남시 그래비티서울판교호텔에서 열린 '삼성 헬스 파트너 데이'에서 박헌수 삼성전자 MX사업부 디지털헬스팀장(상무)이 '삼성 헬스'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사진 제공=삼성전자
28일 경기 성남시 그래비티서울판교호텔에서 열린 '삼성 헬스 파트너 데이'에서 박헌수 삼성전자 MX사업부 디지털헬스팀장(상무)이 '삼성 헬스'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사진 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79,600원 ▲1,000 +1.27%)가 헬스케어업계 관계자 200명을 초청, AI(인공지능) 건강관리 플랫폼 '삼성헬스' 생태계 확장을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웨어러블(착용형) 기기가 수집한 신체정보를 생성형 AI에 접목해 개인별 건강 인사이트를 종합제공한다는 '삼성헬스'의 비전을 현실화하는 작업이다. 하반기로 예정된 새 웨어러블 기기 '갤럭시링' 출시에 맞췄다.

삼성전자는 28일 첫 '삼성헬스 파트너데이'를 열었다. 행사에는 헬스케어기업·의료기관·투자회사 등 업계 관계자 200여명이 참석했다. 삼성전자는 디지털헬스케어 비전을 공유하고 '삼성헬스' 생태계 확장을 위해 개방형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삼성헬스로 종합건강관리가 가능한 디지털헬스케어 생태계를 조성하겠다고 강조했다. △개발자를 위한 '삼성헬스 SDK(Software Development Kit)' 소개 △헬스케어 시장에서 AI의 역할에 대한 토론 △수면·스포츠테크·의료AI·혈당관리분야 협력사례 소개 등이 이어졌다.

'삼성헬스'는 수면·운동·식단·마음건강 등의 데이터를 모바일기기와 서비스, 사람과 다시 연결하는 '커넥티드케어'를 지향한다. 반지 형태인 갤럭시링이 출시되면 사용자는 24시간 내내 기기를 착용할 수 있어 신체데이터를 지속적으로 수집할 수 있다.

갤럭시링은 이날 행사장에 전시됐다. 갤럭시링에는 △수면패턴 △여성건강 △심장건강 모니터링 기능 등이 탑재될 예정이다. 특히 수면패턴 모니터링 기능은 수면 중 심장박동, 호흡, 뒤척임, 입면(入眠)까지 걸리는 시간 4가지를 측정해 기존 웨어러블 기기보다 고도화했다.

삼성전자는 다양한 웨어러블 기기와 연동한 '삼성헬스'의 수익화 방안도 고민 중이다. 지난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이동통신 전시회 'MWC 2024'에서 박헌수 삼성전자 MX사업부 디지털헬스팀장은 "워치나 링 등 기기판매와 별도로 (삼성헬스 내) 구독서비스 등 다양한 수익모델을 고민하고 있지만 결정된 바는 없다"고 밝혔다.

박 상무는 "'삼성헬스 파트너데이'는 업계 리더들과의 협력을 강화하고 더 많은 기회를 발굴하기 위해 마련됐다"며 "삼성전자의 혁신기술과 파트너사들의 전문성이 결합해 디지털헬스 생태계가 성장하고 고도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 기자 사진 배한님 기자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