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K-UAM' 핵심 기술개발 위해 1000억 투자한다

조성준 기자 기사 입력 2024.05.14 11:00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정부의 UAM 추진 로드맵 및 국가연구개발사업과 연계·적용 방안도/제공=국토교통부
정부의 UAM 추진 로드맵 및 국가연구개발사업과 연계·적용 방안도/제공=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가 도심항공교통(UAM)의 본격 상용화를 대비해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안전운용체계 핵심기술개발' 사업에 착수한다고 14일 밝혔다.

사업비는 총 1007억원(국비 803억원)이 투입된다. △UAM 항행·교통 관리 기술 △버티포트 운용·지원기술 △안전인증기술 등 3개 전략분야 총 7개 연구개발 과제가 진행되며 산학연 약 33개 기관이 참여하는 사업으로 추진된다.

항행·교통관리기술 분야는 UAM의 안전한 운항을 지원하기 위해 운항 정보 획득 기술 개발, UAM 항로 실시간·자동화 설계 기술 확보 및 교통 관리 기술 고도화, 도심 저고도 기상관측·예측기술 확보 등 4개 과제로 구성된다.

버티포트 운용·지원기술 분야에서는 안전한 운용을 위한 이동식 모듈형 버티포트 설계·시작품 제작, 버티포트 통합 운용·지원시스템 설계 기술 개발 등 2개 과제로 구성된다. 안전인증기술 분야는 도심운용 환경을 충족하기 위한 항공기 인증기술기준을 개발하는 내용이다.

(서울=뉴스1) = 3일 오전 전남 고흥군에서 열린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그랜드챌린지 공개 비행 시연 행사에서 국내 기술로 개발된 자율비행 개인항공기(오파브·OPPAV)가 이륙하고 있다.
(서울=뉴스1) = 3일 오전 전남 고흥군에서 열린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그랜드챌린지 공개 비행 시연 행사에서 국내 기술로 개발된 자율비행 개인항공기(오파브·OPPAV)가 이륙하고 있다.
국토부와 기상청은 다양한 기술들에 대한 효율적인 사업 운영과 긴밀한 연계 체계 마련을 위해 국토부 산하 연구개발(R&D) 전문기관인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내 'UAM 국가전략기술 사업단'을 구성했다.

사업단은 본 사업을 총괄 기획·관리하고, UAM 관련 산학연관 정책협의체인 UTK(UAM Team Korea)와 연계·협력으로 UAM 기술·시장·정책 환경변화에 대응해 나갈 예정이다.

전형필 국토부 모빌리티자동차 국장은 "미래 항공교통수단인 UAM의 상용화를 위한 UAM 핵심기술 확보가 중요하다"며 "새로운 산업생태계 조성과 미래 UAM 시장의 주도권 선점을 위해 정부가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 기자 사진 조성준 기자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