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가 와인바·영화관 변신…경계 허문 'LG 알파블'

라스베이거스(미국)=오진영 기자 기사 입력 2024.01.09 12:09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CES 2024]

LG전자 미래 모빌리티 콘셉트 '알파블'. / 사진 = LG전자 제공
LG전자 미래 모빌리티 콘셉트 '알파블'. / 사진 = LG전자 제공

LG전자가 세계 최대의 전자 전시회 'CES 2024'에서 차세대 모빌리티(이동수단)를 소개한다. 확장과 변동성을 핵심 주제로 한 미래 모빌리티 '알파블'을 앞세워 글로벌 고객들을 노린다. 직접 본 알파블은 수시로 변화하면서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미래형 공간'을 실현해 모빌리티 시장을 주도하겠다는 LG전자의 의지가 엿보였다.

LG전자는 8일(현지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LG 알파블'을 최초 공개했다. 차 안에서 모든 것을 가능하게 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변형과 탐험, 휴식 등 3가지 테마로 꾸며졌다. 특히 탑재된 소형 가전을 이용해 커피와 와인을 즐기는 바(Bar)로 변했다가, OLED 디스플레이로 콘텐츠를 즐기는 영화관으로 변하는 등 '변형'은 알파블만의 특징이다.

탐험은 사용자의 상황과 취향을 고려한 새로운 경험을 제안하며 주행 경험의 즐거움을 더하는 모빌리티라는 의미다. 대표적으로 고객 생활 데이터에 기반해 성향에 맞는 경로를 추천하는 컨시어지 네비게이션 기능이 있다. 이동 중 관심이 가는 주변 정보나 사물 정보를 헤드업 디스플레이(HUD)로 알려주는 증강현실(AR) 쇼핑 서비스도 가능하다.

휴식 테마에는 고객의 상태나 선호도에 따라 주변 환경을 최적으로 맞춰주는 '엠비언트 솔루션'을 담았다. 자동차가 스스로 고객이 선호하는 환경으로 온도와 습도·조도 등을 맞추고, 테라피 모드 등을 통해 밀도 높은 휴식을 즐길 수 있도록 한다. 차량은 운행이 끝나면 자동으로 내부를 살균하고 스스로 세차·충전 등을 마치고 다음 운행을 준비한다.

LG전자 관계자는 "LG전자는 2020년 CES에서 선보인 커넥티드카, 2022년 CES에서 공개한 옴니팟에 이어 올해는 전장(전자장치) 제품과 기술을 한 데 모은 알파블로 새 고객경험을 제시할 것"이라며 "단순한 이동 수단을 넘어서 즐거움과 편리함이 극대화된 미래 모빌리티 경험을 지속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 기자 사진 라스베이거스(미국)=오진영 기자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