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AI·사이버보안 '첨단분야' 석·박사 582명 늘린다

유효송 기자 기사 입력 2023.12.19 12:00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사진제공=교육부
/사진제공=교육부
교육부가 인공지능(AI)과 반도체 같은 첨단산업분야 고급인재 양성을 위해 대학원 석·박사 정원 582명을 증원한다고 19일 밝혔다.

앞서 교육부는 2024학년도에 첨단분야 입학정원 증원을 희망하는 15개 대학으로부터 50개 학과(전공) 신설·증설을 위한 1108명 증원 신청이 접수받았다. 이어 분야별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대학원 정원 조정 심사위원회' 심사를 거쳐 최종 11개 대학 32개 학과(전공) 석·박사 정원 총 582명 증원(신청 대비 52.5%)을 승인했다.

2024학년도 대학원 첨단분야 증원 인원은 석사 485명, 박사 97명이다. 세부 분야별로는 △AI(96명) △생명건강(바이오헬스·84명) △차세대반도체(70명) △에너지신산업(60명) △사이버보안(55명) 등 디지털 분야에 집중됐다.

교육부는 2022학년도부터 국가전략 차원의 인재양성이 시급한 첨단분야의 경우, 전년도 입학정원 중 신입생 미충원이나 중도이탈로 충원하지 못한 결손인원 내에서 첨단분야 등의 입학정원을 증원하거나, 교원확보율을 100% 충족하면 첨단분야 등의 대학원 입학정원을 증원할 수 있도록 정원 조정 심사를 운영해 오고 있다.

특히 첨단분야 대학원 정원 증원 대학과 관련해서는 분야별 전문가로 점검팀을 구성해 교원과 시설, 기자재, 충원율 등 증원 학과(전공)의 운영 현황을 확인하고 있다. 2023학년도 첨단분야 정원증원 24개 대학 67개 전공에 대한 서류검토 및 현장 확인을 통한 점검도 진행 중이다. 2024학년도 증원 학과(전공)에 대한 점검도 내년 중 이뤄질 예정이다. 2025학년도부터는 그간의 대학별 증원 규모, 증원학과 운영 현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정원 증원 심사를 실시할 방침이다.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국가와 지역의 첨단·전략산업을 이끌 고급인재를 양성하고 국가 연구개발 거점으로서 대학원의 역할이 더욱 중요지고 있다"며 "대학들이 대학원의 교육·연구 질 제고에 집중할 수 있도록 정부는 걸림돌이 되는 규제를 개혁하기 위해 지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기자 사진 유효송 기자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