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문 창진원장, 태양광 스타트업 애로 청취…"규제 개선" 박차

김성휘 기자 기사 입력 2023.09.19 19:30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김용문 창업진흥원장(오른쪽)이 태양광 모듈업체 원광에스앤티를 방문했다/사진=창업진흥원 제공
김용문 창업진흥원장(오른쪽)이 태양광 모듈업체 원광에스앤티를 방문했다/사진=창업진흥원 제공

김용문 창업진흥원장이 태양광 모듈업체 원광에스앤티를 방문, 현장 애로를 청취하고 규제 개선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19일 창업진흥원에 따르면 김 원장은 이날 '초격차 창업기업(스타트업) 1000+' 프로젝트 참여 기업으로 인천 서구에 자리한 원광에스앤티를 찾았다.

2014년 설립한 원광은 태양광 발전사업, 태양광 폐모듈 재활용 기술 등을 보유해 '초격차 1000+ 사업'의 친환경·에너지 분야에 참여 중이다. 김 원장은 이 회사 이상헌 대표로부터 규제 애로사항 등을 듣고 개선방안을 논의했다.

태양광 폐모듈을 포함한 폐기물에 대한 각종 규제도 거론됐다. 현형 제도에 따르면 일정 기준에 맞는 폐기물은 재활용이 가능하게끔 규정을 적용받고 있다.

이상헌 원광에스앤티 대표는 "미래 폐자원인 태양광 폐모듈이 폐기물 규제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개선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이에 김용문 창진원장은 "정부의 강력한 규제혁신 의지에 발맞춰 우리 원의 3대 핵심미션 중 하나로 '창업규제 발굴·개선'을 설정했다"며 "현장에서 겪고 있는 규제를 파악하고 개선방안을 마련하는 데에 전사적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원장은 "혁신 스타트업들의 성장을 가로막는규제를 발굴하고, 개선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초격차 스타트업 1000+ 프로젝트'는 시스템반도체, 로봇, AI, 차세대 원전 등 10개 분야에서 5년간 유망 스타트업 1000개 이상을 지원하는 중소벤처기업부 프로젝트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