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제2의 오픈AI '앤트로픽'에 1300억 투자…"AI 협력 강화"

이정현 기자 기사 입력 2023.08.13 10:32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공유하기
글자크기

SKT(SK텔레콤 (52,700원 ▲200 +0.38%))가 AI(인공지능) 혁신 기업 앤트로픽에 1억 달러(약 1300억원)대 투자를 단행하고 AI 사업 협력 강화를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앤트로픽은 오픈AI 출신 연구원들이 2021년 공동 설립한 생성형 AI 혁신 기업이다. 앤트로픽의 '클로드'는 오픈AI의 챗GPT와 더불어 현존 가장 뛰어난 AI 챗봇 중 하나로 평가받는다.

SKT와 앤트로픽은 LLM(거대언어모델) 공동 개발 및 AI 플랫폼 구축 등 분야에서 협력할 계획이다. 양사는 한국어, 영어, 독일어 등을 포함한 글로벌 통신사용 다국어 LLM을 함께 개발한다. SKT가 자체 개발·보유한 LLM의 성능을 더욱 강화하고 앤트로픽과 모델을 확장해 나간다는 구상이다.

앤트로픽은 기본적인 LLM을 목적에 따라 미세 조정하고 최적화하는 툴을 SKT에 공급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GPT-3 개발자이자 앤트로픽 공동 창업자인 재러드 카플란이 LLM 전체 기술 방향 및 개발 로드맵을 담당한다.

양사가 공동 개발한 LLM은 앤트로픽의 클로드 모델과 함께 SKT를 통해 국내 기업 등에 제공될 예정이다. SKT는 앤트로픽의 공식 프리미어 파트너사로서 가격 경쟁력을 바탕으로 고객 유치 및 사업 확장에 나설 계획이다.

양사는 SKT를 중심으로 결성된 글로벌 텔코 AI 얼라이언스의 AI 서비스 개발을 위해 다국어 LLM 기반 AI 플랫폼 개발에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 플랫폼을 활용하면 도이치텔레콤(독일어), e&(아랍어), 싱텔(영어) 등 각 기업은 각자 요구사항 및 현지 특색을 반영해 엔드 유저들을 위한 AI 서비스를 빠르게 개발할 수 있게 된다.

유영상 SKT 사장은 "앤트로픽에 대한 전략적 투자를 계기로 협력을 본격화할 것"이라며 "글로벌 통신사들과 더불어 AI 생태계를 주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기자 사진 이정현 기자

이 기사 어땠나요?

이 시각 많이 보는 기사